뉴스

"내년 서울 재개발·재건축분양 2005년 이후 최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랜드타운 작성일13-11-15 07:02 조회2,895회 댓글0건

본문

한국경제 부동산

입력: 2013-11-15 06:06:19 / 수정: 2013-11-15 06:06:19
32개 구역서 2만8천가구 분양 전망…일부는 전월세 불안 가중 우려

내년 서울에서 공급되는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약 2만8천가구에 달해 지난 2005년 이후 9년만에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기존 임차인의 이주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보여 국지적으로 전월세 불안이 커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우려된다.

부동산114(www.r114.com)는 서울 지역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사업 단계별 공급 예정 물량을 살펴본 결과 사업시행인가 단계는 100개 구역 9만6천659가구, 관리처분인가 단계는 32개 구역 2만7천980가구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통상 정비사업은 관리처분인가 이후 1년 이내에 이주·분양에 돌입하는 것을 감안하면 내년에 관리처분인가 단계에 있는 2만7천980가구가 신규분양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부동산114는 예상했다
이 경우 내년 재개발·재건축 분양 물량은 2005년 3만4천488가구 이후 최대치를 기록하게 된다.

연도별 재건축·재개발 분양 가구수는 2005년 이후 물량이 크게 줄어 2006년 1만375가구, 2007년 2만1천67가구, 2008년 2만2천363가구, 2009년 1만6천877가구, 2010년 1만2천398가구, 2011년 2만1천44가구, 2012년 1만4천770가구, 2013년 2만4천60가구였다.
현재 사업시행인가 단계에 있는 100개구역 9만6천659가구 가운데 선이주가 진행된 송파 가락시영(총 8천106가구) 등 일부도 내년에 분양을 시작할 가능성이 있어 분양물량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윤지해 선임연구원은 "내년 재개발·재건축 공급량이 최근 몇년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만큼 기존 임차인의 이주수요가 급증해 전월세 불안이 커질 수 있다"며 "이주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강동구, 서대문구, 성동구 양천구 등지를 중심으로 전월세가 상승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 연구원은 "이들 지역에서 내년에 재계약을 앞둔 임차인이라면 가격 상승 이전에 미리 전월세 계약 갱신을 마무리짓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ykhyun14@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년
제28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10/28(토)
D- 37